The process of the birth of taekwondo 태권도 탄생의 과정

Updated: Apr 5, 2020


Taekwon-do, which is shared by the South and the North, is also different from "Taekwon-do Day" over the time of birth.

The Taekwon-do ITF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founded on March 22, 1966 in Seoul) celebrates April 11 as the "Day of the Birth of Taekwon-do" as a managed and supervised event in the North.

Where the ITF left, the WTF (current WT) was founded in 1973 and has belatedly established September 4 as "Tae Kwon Do Day."

And by institutionalizing "Kuk ki Taekwon-do" into law, Korea emphasizes the legalization of "Kuk ki Taekwon-do" but in fact, from the time of taekwon-do's conception, "Kuk ki Taekwon-do" began a long time ago by former ITF President Choi Hong-hi, according to a press release.


남과 북에서 함께 공유하는 태권도는 탄생의 시기를 두고 "태권도의 날' 또한 달리하고 있다.

남에서 출발한 태권도 ITF(국제태권도연맹,1966년3월22일 서울에서 창립)는 북측에서 관리 감독하는 주최로서 4월 11일을 "태권도 탄생의 날"로 기념하고 있으며,

ITF가 떠난 자리에 WTF(세계태권도연맹, 현 WT)는 1973년 창립하여 뒤늦게 9월 4일을 "태권도의 날"로 제정하여 이어 오고 있다.

그리고 "국기 태권도"를 법으로 제도화하여 한국은 "국기 태권도"의 법제화를 강조하고 있지만 사실은 태권도 태동의 시기부터 "국기 태권도"는 최홍희 전 ITF 총재에 의해서 1954부터 시작된 것이 보도 자료를 통해서 확인되었다.


The starting point of Taekwon-do, the press release of the 29th Division: The 29th Division, which was founded in November 1963, was led by Maj. Gen. Choi Hong-hi as the first division commander.

In addition to the division flag, the lyricist of the division, Mark of the division, and the unit's name were also named the "Ik Division" in commemoration of Shin Ik-hee.

And when he studied in Japan, he began to distribute "Tangsoo-do" he learned from Shodogang Karade to soldiers for his strong military spirit.

The photo is a press release from Choi Hong-hi, the division commander who was awarded the division flag by President Syngman Rhee at the time of his creation.

태권도의 모체 29사단 창설의 보도자료:

1953년 11월 창설한 29사단은 초대 사단장으로 최홍희 소장이 주도하였으며, 사단기를 비롯해서 "사단가" 작사와 사단의 마크와 부대 이름도 신익희 선생을 기념하면서 "익크부대"라 명명했다.

그리고 자신이 일본 유학시절 쇼도깡 가라데에서 배운 "당수도"로 표현 하면서 강인한 군인 정신을 위해 장병들에게 보급하기 시작했다.

사진은 창설 당시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사단기를 수여받는 최홍희 사단장의 보도 자료이다.


The 29th Division, the Ikk Division, and the Taekwondo Division at the time

당시의 29사단, 익크부대 , 태권도 사단


Press release on the creation of the 29th Division

29사단 창설의 보도자료


1954 Press:

This is a professional press release celebrating Choi Hong-hi, the division commander, as he published the period paper "Cheongdo" at the Cheongdo kwan in the main building of the National Defense and Tangsoo-do.

In this article, Maj. Gen. Choi Hong-hi said, "What is Tangsoo-do? In the book, I was impressed by the fact that it was one of the martial arts with a long history of the Silla Dynasty.

Then, from the founding of the 29th Division, Nam Tae-hee was appointed as an envoy while creating "Tangsoo-do OHDO-KWAN."

1954년 보도자료:

국방과 당수도, 백병전에는 일기당천술,당수도 본관 청도관에서 기간지 "청도'를 발간하면서 최홍희 사단장이 축하하는 전문의 보도 자료이다.

기고문에서 최홍희 사단장은 "도대체 당수도란 어떠한 것인가?라는 글로서 신라시대 유구한 역사를 가진 무술의 하나라고 소개한 부분이 인상적이다.

그리고 29사단 창설부터 "당수도 오도관"을 함께 창관하면서 남태희 사범을 임명한 것을 기록했다.



Tangsoo-do Demonstration Contest: Tangsoo-do Demonstration Contest in OHDO-KWAN."

General Choi Hong-hi made the "Kuk ki" official in 1995 for the first time as recorded in a press release.

당수도 연무대회: 오도관의 당수도 연무대회 보도자료에서 기록 한 것처럼 처음으로(1954년 최홍희 장군은 국기화(國技化)를 공식화 했다.


Tangsu-do OHDO-KWAN (1954) First Director Choi Hong-hi, First Master Nam Tae-hee and the contents of the press release are:

Starting with 10 men in the Ikk division, all soldiers above the squad leader level recorded the start of training.

In other words, the military led by General Choi Hong-hi has carried out Tangsu-do since 1954.

당수도 오도관 약사(1954년) 최홍희 초대 관장, 남태희 초대 사범 , 보도자료의 내용은, 익크부대에서 10명으로 시작해서 분대장급 이상 장병에 수련 개시를 기록했다.

다시 말해서 최홍희 장군이 이끄는 군대에서 당수도를 1954년부터 실시한 기록이 된다.


According to the article, General Choi Hong-hi was reported as "Tangsoo Division Commander" by the Army's 3rd Army's old headquarters.

기사 역시 3군 관구 보도관 주최 연무대회 내용으로, 기사의 내용을 보면, 육군 3군 구사령부에서는 최홍희 장군을 "당수 사단장" 으로 보도했다.


In 1954, General Choi Hong-hi recorded a grand demonstration of Tangsuoo-do

1954년 29사단 창설 1주년 기념에서 최홍희 사단장은 당수도 시범을 성대히 보였다고 기록되어 있다.